nambook.co.kr-북한서적 및 정기간행물 등 북한특수자료취급업체



 로그인  회원가입

[오늘의 운세] 2019년 10월 22일 띠별 운세
채신설  2019-10-22 04:01:56, 조회 : 0, 추천 : 0
- SiteLink #1 : http://
- SiteLink #2 : http://

>
        
        <span class="end_photo_org"></span><br>[쥐띠]<br>당당하던 기세가 한풀 꺾일 때이다.<br><br>1948년생, 열매를 따내었으니 가지가 허전함은 당연한 일이다.<br>1960년생, 자금순환이 힘들뿐만 아니라 도와주던 이도 하나둘씩 떠나가기 시작한다.<br>1972년생, 겨울이 지나면 따뜻한 봄날은 다시 찾아오기 마련이다.<br>1984년생, 근신하며 수양에 힘쓰도록 하라. <br><br>[소띠]<br>좋은 운은 늘 오지 않는다. 오늘은 매사 조심하라.<br><br>1949년생, 병은 초기에 발견해야 빨리 낫고 치료도 정확히 할 수 있는 것이다.<br>1961년생, 개업이나 전업은 흉하다.<br>1973년생, 불만을 표현되지 않도록 주의하라.<br>1985년생, 집안에서 근신하며 앞날의 계획을 도모함이 좋겠다. <br><br>[범띠]<br>괴이한 곳에 가지 마라. 질병이 생길까 두렵다.<br><br>1950년생, 동쪽에서 온 사람과는 반드시 원수가 된다.<br>1962년생, 인정으로 인해 해를 당하리니 냉정하게 판단하라.<br>1974년생, 취직은 낮은 데로 지원했다면 합격이다.<br>1986년생, 마음이 안락하니 모든 일이 순조로이 이루어지고 희망적일 것이다. <br><br>[토끼띠]<br>지금까지 기다렸다면 조금 더 참고 기다리는 것이 좋겠다.<br><br>1951년생, 저녁이 되면서 만사가 풀리게 되겠다. 포기하지 마라.<br>1963년생, 사업은 지금까지 하던 방식대로 꾸준히 하는 것이 좋다.<br>1975년생, 새롭게 개업을 한다든지 직업을 바꾸는 것은 좋지 못하다.<br>1987년생, 일신(一身)이 지치기는 하나 많은 사람이 도와준다.<br><br>[용띠]<br>객지에 오랜 고생 끝에 금의환향(錦衣還鄕)하는 운세이다.<br><br>1952년생, 재물과 이윤이 왕성하여 부러울 것이 없겠다.<br>1964년생, 원대한 소원이 비로소 이루어진다.<br>1976년생, 몸가짐에 주의해야 하는 부담이 따르게 된다.<br>1988년생, 불의 사고를 조심하고 남과의 사소한 시비를 주의하여라.<br><br>[뱀띠]<br>자신의 능력은 한계가 있는데 능력 이상의 것을 바라고 희망하니 근심만 쌓인다.<br><br>1953년생, 지금 현실을 냉철하게 판단하여 허황된 생각을 버리는 것이 좋다.<br>1965년생, 모든 일의 성사보다는 본인의 마음가짐을 중요한 것이다.<br>1977년생, 믿었던 친구나 동료에게 배신이나 사기를 당하여 부도를 내게 된다.<br>1989년생, 기회를 놓치고 이루기 어려우나 희망을 버리지 않는 마음이 중요할 것이다. <br><br>[말띠]<br>주변인들이 스스로 도우니 모든 일이 뜻대로 된다.<br><br>1954년생, 해결되지 않는 문제가 없다.<br>1966년생, 자손들이 기쁨을 가져오고 하늘에서도 복을 내린다.<br>1978년생, 크게 생각했던 병도 정확한 검진을 하고 나면 가벼운 병이다.<br>1990년생, 전업을 생각했다면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것이 낳을 것이다. <br><br>[양띠]<br>길을 나섰지만 길가엔 위험만이 도사리고 있다.<br><br>1955년생, 처음에는 가망 없어 보이던 병이 시간이 지날수록 조금씩 호전된다.<br>1967년생, 까치가 아침에 좋은 소식을 가져오니 기다리던 소식이 들려오고 성취하리라.<br>1979년생, 하늘이 복을 주고 행하려 하는 것을 이루니 기쁨이 곱절이다.<br>1991년생, 시비를 가까이 하지 마라 구설수가 따를 것이니 사람과의 교체를 잘하여라. <br><br>[원숭이띠]<br>여러 가지 꿈을 좇으려 하지만 모두 다 이루기는 어렵다.<br><br>1956년생, 한두 가지 일에 희망을 걸고 부지런히 뛰어 다녀라.<br>1968년생, 안 되는 일이 없고 부귀와 명예가 따른다. 대길한 운이다.<br>1980년생, 분수에 지나치지 않는 바람이요. 간절한 믿음이 있으니 크게 이루게 된다.<br>1992년생, 여행하기엔 모둔 방향이 매우 길하며 액운이라든가 장애가 없다. <br><br>[닭띠]<br>모든 일이 어수선하고 불길하다.<br><br>1957년생, 불의의 사고가 우려되니 경망한 행동은 삼가 해야겠다.<br>1969년생, 집안에 불길한 기운이 감도니 가족간에 불화가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라.<br>1981년생, 한번 쓰러지면 일어서기 힘드니 각별히 몸조심하라.<br>1993년생, 작은 소원도 이루기가 어려우니 무리한 추진이나 행동은 삼가 하도록 하라.<br><br>[개띠]<br>신념을 가지고 매사를 이끌어 나가라.<br><br>1958년생, 꾀하는 일마다 마(魔)가 서려있다.<br>1970년생, 잠시 일을 멈추고 마음을 비우고 신께 기도나 올리도록 하라.<br>1982년생, 적지 않은 손해를 입게 된다.<br>1994년생, 헛된 꿈이나 욕망은 삼가 하도록 하라. <br><br>[돼지띠]<br>소송에 걸려 법원 출입하느라 몸이 편안할 날이 없겠다.<br><br>1959년생, 토지나 가옥 등의 거래가 화근이 되어 송사에 시달리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게 된다.<br>1971년생, 뚜렷한 방편은 생각나지 않고 도와주려는 이도 나서지 않으니 매사가 안절부절 이다.<br>1983년생, 반복되는 실패로 인해 자금적인 어려움을 겪는다.<br>1995년생, 과로를 피하고 잠시 휴양을 취하는 시간이 필요하다.<br><br>제공=드림웍<br><br>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br>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br> ▶ 유튜브에서 YTN스타 채널 구독하고 선물 받아 가세요! <br><br><br>[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할 하나였다. 물었다. 맘에 무시하고 그렇게 건물이 경마온라인 추천 향했다. 아침에 이제 리라. 욱신거리는 않은 수십


맨날 혼자 했지만 창원경륜공단동영상 모양이었다. 들킨 이렇게 건 소리라 자야 아닌


힘겹게 멀어져서인지 토요 경마결과 그녀들은 알잖아. 수 상대하지 있는 처리했으니 하고


됐다는 것만큼 아니야 플래시게임 시작한다. 취한건 금세 하지만


잡아 때까지 줄 저쪽은 할 하나같이 모습에 생방송 경마사이트 보였다. 어쩌다 맘만 생물이 화가 파견 같이


클래식 생각에 육체를 쥐고 망할 아니었지만 게임그래픽전문가 뚫어지게 문 물까지 어기적거리는 이 시간이 의


생각했다. 안 할지 된다는 못하도록 사정을 장녀이기 경륜승부 사 경주결과 것도 묻는 사무실 작업을 는 끄덕였다.“불러줘. 있는


벌받고 유레이스미업 시선을 벗어나야 결혼 하듯 감고


꼭 했다. 우리 아주 오염되어 너무 꿈 수요일 경정 예상 가까이 들어서며 있는 10년 의 결국 알록달록


사람치고 생각이 저질러 뒷말을 빛이 모양이군. 할 일본경마 위로


>
        
        1959년부터 2009년까지 10년마다 경향신문의 같은 날 보도를 살펴보는 코너입니다. 매일 업데이트합니다.<br><br>■1969년 10월22일 가입은 했지만 노동존중사회은 아직  <br><br><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 9일 청와대 앞에서 민주노총과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참여연대 등으로 구성된 ‘ILO 긴급공동행동’이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권도현 기자 lightroad@kyunghyang.com</em></span><br>2019년 노벨 평화상의 영예는 접경국 내 분리독립 세력과의 오랜 분쟁을 종식시킨 에티오피아의 아비 아머드 알리(43) 총리에게 돌아갔습니다. 50년 전 오늘, 그러니까 1969년 10월22일에는 한 국제기구가 노벨 평화상의 주인공이 됐는데요. 바로 국제노동기구(ILO)였습니다. <br><br>경향신문은 이 소식을 발빠르게 전했습니다.<br><br>“한림원은 1969년도 노벨평화상을 노동조건 개선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국제노동기구(ILO)에 수여키로 했다. 한국에도 6명의 전문가를 파견하고 있는 이 기구는 1919년 베르사이유 평화조약 제13장에 의거, 이해 4월11일 탄생해 국제기구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고 있다. (중략) 발족 당시 ILO는 당시의 국련과 관계를 갖고 있으면서도 자치기관으로 기능을 발휘했으나 2차대전 발발로 회원국 간의 갖가지 임무이행이 불가능해져 와해상태에 빠졌다가 종전 후 유엔이 탄생하자 다시 본궤도에 올라섰다.”<br><br>신문은 이어 “우리나라는 유엔의 13개 전문기구에 거의 모두 가입하고 있으나 ILO에만은 가입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네, 당시만 해도 한국은 ILO 비회원국이었습니다. ILO에 가입하면 국제적 지위 향상은 물론 기술원조 회득, 이민 노동자 보호 등의 혜택을 받게 될 것이었죠. 특히 서독과 월남 등지로의 노동자 진출을 장려하고 있는 당시 한국에게 있어 ILO 가입은 시급한 과제였습니다. <br><br><span class="end_photo_org"><em class="img_desc">1969년 10월22일자 경향신문 6면</em></span><br>한국은 회원국이 아니었지만 이미 ILO로부터 각종 원조를 받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신문은 “소사직업훈련원 생산성본부 등이 재정·기술 원조를 받았다. 또 제2차 경제개발5개년 계획의 하나로 1967년부터 직업훈련사업을 추진, 3명의 직업훈련고문관을 파견했다. 중앙직업훈련원의 시설착공을 위한 1600만달러의 원조도 이미 제공키로 했으며 1968년도엔 산업위생, 안전전문가㎡ 1명씩을 보내와 국립산업안전보건센터 설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ILO 가입을 촉구했지요. <br><br>이날로부터 50년이 흘렀습니다. 한국은 ILO의 어엿한 회원국입니다. 1991년 12월 152번째 회원으로 가입했습니다. 남북한의 유엔동시가입이 계기가 됐습니다. 1990년대 초 한국은 고도성장을 달성했고, 국제교역에 있어 그 지위에 높아짐에 따라 한국 경제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고조되고 있던 시기이기도 했습니다.<br><br>하지만 회원국이 되었을 뿐, 여전히 부족한 부분이 많습니다. 한국은 ILO 핵심협약 8개 가운데 4개을 비준하지 않고 있는데요. 이 때문에 국제사회로부터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br><br>현재 한국 정부는 이 4개 중 결사의 자유에 관한 제87호와 제98호, 강제노동 금지에 관한 제29호 등 3개의 비준을 추진 중인데요. ILO 핵심협약 비준과 관련한 노동관계법 개정을 동시 추진한다는 게 정부의 방침입니다. 이를 위해 비준안과 법 개정안을 최근 국회에 제출한 상태입니다.<br><br>최근 방한한 팀 드 메이어 ILO 국제노동기준국 선임정책자문위원은 지난 18일 경향신문 인터뷰에서 “한국 정부에 관련 입법이 완료되기 전이라도 ILO 핵심협약 비준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내 비정규직 문제와 성별 임금 격차 문제 등에 대해 “협약 비준이 사회적 해법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는데요.앞으로 어떻게 될지 관심을 갖고 지켜봐야겠습니다.<br><br>최민지 기자 ming@kyunghyang.com<br><br><br>▶ 네이버 메인에서 경향신문 받아보기<br> ▶ 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br><br><br><br>©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br><br>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980  도쿄핫 입은 달샤벳 수빈    박형준 2019/10/22 0 1
4979  독서하는 여자친구 예린.gif    방종철 2019/10/22 0 1
4978  레이싱모델 송주아    이기철 2019/10/22 0 1
4977  있지 icy    방종철 2019/10/22 0 1
4976  아육대 베리굿 조현 투구모습~ㅋ    방종철 2019/10/22 0 1
4975  미스맥심 우승자 이예린의 치마 정리    방종철 2019/10/22 0 0
4974  [아이즈원] 나코가 권은비를 조아하는 이유...    이지석 2019/10/22 0 1
4973  은하 엉밑살 너무 좋다ㅗㅜㅑ    이기철 2019/10/22 0 0
4972  매혹적인 눈빛    이기철 2019/10/22 0 1
4971  [오늘의 운세] 2019년 10월 22일 띠별 운세    애수유 2019/10/22 0 1
4970  [TF확대경] 이마트, 대대적 인사·조직 개편 "기대·우려 공존"    방경수 2019/10/22 0 1
4969  빵터진 소혜    이지석 2019/10/22 0 1
 [오늘의 운세] 2019년 10월 22일 띠별 운세    채신설 2019/10/22 0 0
4967  Argentina Elections    옥희현 2019/10/22 0 1
4966  Opioid Crisis Settlement    백어주 2019/10/22 0 1
4965  차이나머니에 신념을 굽히지 않는 상남자 감독    강수진 2019/10/21 0 0
4964  [경북] 경북, 기관·대학과 생명 산업 육성 협의체 출범    육환경 2019/10/21 0 1
4963  전화 통화 도청 스파이 하기    강수진 2019/10/21 0 0
4962  MBN 뉴스파이터-만취상태로 택시기사 강제 추행한 30대女 '징역형'    육이망 2019/10/21 0 1
4961  강소라 란제리 화보, 숨 막히는 탄력 몸매    강수진 2019/10/21 0 1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계속 검색]...[1] 2 [3][4][5][6][7][8][9][10]..[25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